출판물

home > 출판물 > 유라시아 헤드라인

유라시아 헤드라인

제목 벨라루스 방문 중 미 육군 소령 의문사
국가 벨로루시 일시 2017-06-26
매체 RFERL 파일
원문(URL) www.rferl.org/a/us-army-major-dies-visiting-belarus-no-foul-play-suspected/28600785.html

지난 6월 벨라루스를 방문한 미 육군 소령이 의문의 죽음을 맞았다고 7월 6일 보도되었다. 카일 타펠(Kyle Tafel, 36세)의 아버지는 아들이 고모 둘과 함께 벨라루스를 방문 중이었다고 말했다. 고모 하나가 역도대회 참가 차 갔던 것이다. "카일은 고모를 응원하러 간 거였고, 내 생각에는 그런 식으로 고모들을 경호하고자 했던 것 같다. 그 나라가 편하지 않은 곳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카일의 아버지 케빈 타펠 (Kevin Tafel)이 말했다. 그는 아들이 마지막 날 밤에 호텔 카지노에 갔다고 말했다. 거기서 일단의 마찰이 있었고, 경비원은 카일을 고모들과 함께 묵고 있던 호텔방으로 돌려보냈다. 이어서 그는 "아들은 고모들에게 말했다. '그자들은 피를 원했다.' 두려워서 그들은 호텔방문을 막았고 아무도 출입을 할 수 없게 했다"고 아버지가 말했다. 그로부터 3시간 후 경찰이 호텔방에 왔고 고모들에게 카일의 시신이 호텔 밖 보도에서 발견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죽었다. 아버지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벨라루스 당국은 카메라 기록에 따르면 창문 밖으로 떨어지기 전에 취한 병사가 방에 혼자 있었다며 살인 혐의가 없다고 말했다.

목록

이전글 크림 재통일의 교훈, 러시아 학교 커리큘럼에 추가
다음글 아제르바이잔, 터키에 200억 달러 투자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