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물

home > 출판물 > 발간도서

발간도서

  • 기존도서
  • 신간도서

백년의 매혹: 한국의 지성, 러시아에 끌리다

저 자
한양대학교 아태지역연구센터 러시아·유라시아 연구사업단
출판사
민속원
쪽 수
415쪽
발행일
2017.04.30

목차
제1부 한국 근대문학과 러시아 문학의 조우
1장 러시아의 한국 문학 연구 방법론에 관한 재고: 19세기 후반~현대까지
1. 서론
2. 러시아에서의 한국문학 수용·연구의 약사
3. 한국문학 연구의 주요 원칙
4. 1990년대 이전 한국문학 연구
5. 1990년대 이후 한국문학 연구
6. 결론

2장 한국 근대문학의 러시아 모더니즘 수용 과정 연구
1. 서론:근대화 시기 번역문학 고찰
2. 한국 근대문학과 러시아문학의 수용
3. 한국 근대문학의 러시아 모더니즘 수용 태도
4. 1920년대 한국에서의 러시아문학 수용현황 분석-잡지 에세이를 중심으로
5. 결론

3장 임화 초기 시에 나타난 아방가르드 예술의 영향: 무라야마 토모요시와 러시아 아방가르드를 중심으로
1. 서론
2. 「설雪」과 무라야마 토모요시의 타이포그래피 효과
3. 「화가와 시」와 무라야마 토모요시의 콜라주 조형
4. 「지구와 박테리아」와 리시츠키의 다이어그램적인 추상
5. 「담-1927」과 베르토프의 구축주의 몽타주
6. 맺음말

4장 ‘전형기(轉形期)’의 인간과 도스토예프스키
1. 서론
2. 일본과 조선에서의 ‘불안’ 논의와 셰스토프 수용
3. 󰡔비극의 철학󰡕과 도스토예프스키 이해의 새로운 국면
4. 비극적 세계 인식과 어떻게 살 것인가의 물음:단층파 및 최명익의 문학과 도스토예프스키
5. 결론


제2부 한국 근대지식인의 눈으로 본 소비에트 러시아
1장 시베리아의 향수: 근대 지식인의 러시아 여행과 시베리아 담론
1. 근대 조선인의 러시안 드림
2. 시베리아와 낭만적 방랑의 서사
3. 낙토 시베리아의 이데올로기
4. 시베리아 담론의 양극화

2장 소련기행과 두 개의 유토피아: 해방기 ‘새조선’의 이상과 북한의 미래
1. ‘새조선’의 건설과 소련기행
2. 덤불 속의 유토피아-파국의 이미지와 반원근법
3. 완공된 유토피아-실증의 세계와 두 개의 기획
4. 이상의 파산과 사산되는 꿈

3장 소련에서 온 춤꾼의 이야기: 식민지시대 소비에트총영사관 통역 김동한의 「로서아 방랑기」연구
1. 들어가며
2. 조선인의 눈으로 본 혁명기 소련, 「로서아 방랑기」
3. 소련에서 온 춤꾼, 소련총영사관 통역 김동한
4. 전간기 식민지 조선과 한국근대 이동 엘리트
<부록>


제3부 러시아 문학의 한국적 수용과 변용의 제 양상
1장 푸슈킨의 시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의 한국적 변용
1. 한국 속 푸슈킨의 메아리
2. 인생시 삼부작:제르자빈, 푸슈킨, 레르몬토프
3. 웹상에서의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한국과 러시아의 경우
4. 푸슈킨, 미학적 인간의 인간적 미학

2장 미래파의 운명에 관한 단상: 20세기 러시아 미래파와 21세기 한국 미래파를 중심으로
1. 서序
2. 20세기 러시아의 미래파
3. 미래파의 ‘정점’에서 소멸의 전조가 노출되다
4. 21세기 한국의 ‘미래파’
5. 결結

3장 체호프의 󰡔벚꽃 동산󰡕과 이호철의 󰡔닳아지는 살들󰡕: 드라마 시학의 소설적 변주
1. 서론
2. 시공간의 부조리와 제한성
3. ‘분위기’와 ‘상황’의 시학
4. 결론

4장 바흐친 사유의 수용과 전달: 한국적 지형에 대한 평가와 전망
1. 지금-여기로 바흐친을 불러내기
2. 한국적 지형에서의 바흐친 수용의 현황과 문제
3. 한국적 지형에서 바흐친 전달의 문제
4. 미래의 대화를 위하여
내용
한국문학이 러시아문학을 받아들인 백여 년의 역사를 통시적으로 살피되, 세 갈래 주제로 나누어 추적한다. 우리 토양에서 ‘한국적으로’ 굴절되고 변형된 러시아문학과 러시아정신을 보다 입체감 있게 조망하기 위함이다. 1부는 한국 근대문학이 러시아문학에 주파수를 맞추기 시작한 1920~30년대를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러시아문학에 깊이 공명했던 이삼십년대 한국 근대문학의 풍경을 세밀하게 포착한 장면들이 소개된다. 다음으로 2부에서는 식민지 조선에서 해방기에 이르는 시기에 쓰인 한국 근대지식인들의 러시아 여행기를 여러 각도에서 살핀다. 각기 다른 사정으로 러시아를 유랑한 여행자의 여정 속에서관찰자의 세계관에 의해 굴절된 러시아와 근대기 한국을 만날 수 있다. 끝으로 3부에서는 현대 한국 지성계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러시아문학의 다양한 수용 사례를 검토한다. 시와 소설 장르뿐만 아니라 문예이론에 이르기까지, 우리 인문학 전반에 스며든 러시아문학의 흔적을 기록함으로써 우연과 필연의 상호작용으로 아로새겨진 국내 러시아문학 수용사 연구의 현 주소를 파악한다.

저자
아나스타시아 구리예바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학교 동남아시아 및 한국어문학과 부교수

박혜경
한림대학교 러시아학과 교수

이성혁
한국외국어대학교강사

조시정
서울대학교 강사

김진영
연세대학교 노어노문학과 교수

임유경
연세대학교 비교사회문화연구소 전문연구원

차혜영
한양대학교 국제문화대학 한국언어문학과 교수

심지은
한양대학교 아태지역연구센터 HK연구교수

박선영
충북대 러시아·알타이지역연구소 전임연구교수

이명현
고려대학교 연구교수

최진석
이화여자대학교 인문과학원 HK연구교수

목록

이전글 유라시아지역은 어디로 : 재편성의 동학
다음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유라시아 : 대외정책, 경제통합 그리고 극동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