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물

home > 출판물 > 기타 학술지

기타 학술지

제목 2006년 1월 주요 동향 및 초점
기간 2006년 1월 파일
제목 없음

 



 중국의 문화산업과 한류

Ⅰ. 들어가며: 대장금의 한류와 중국의 반한류

90년대 말부터 시작되었던 중국에서의 ‘한류(韓流)’가 당시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었던 것과는 달리 오히려 그 기세를 더욱 높이고 있다. 특히 올해 중국에서 방영되었던 드라마 ‘대장금’의 인기는 한류의 새로운 반향을 가져오는 듯하다. 기존 중국에서의 한류 주력은 신세대풍의 음악과 트렌디 드라마가 주역이었다. 이들은 한국적 감성에 서구화와 현대화를 가미한 것으로서 어느 정도는 국제적 코드를 가질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 사실, 이들 상품 속에서 우리만의 문화를 찾으라고 한다면 그다지 쉽지는 않을 것이다. 따라서 중국에서의 한류에 대한 평가는 대체적으로 서구문화의 본격적 수입에 앞선 과도기적 산물로 보는 시각이 강했다. 그래선지 한류에 대한 중국의 우려는 그다지 높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2005년 9월 1일부터 후난(湖南)위성TV에 ‘대장금’이 방영되면서 한류에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기존의 한류가 한국적이지만 중국인들이 동경했던 경제적으로 풍요한 서구화된 현대적 대중문화의 확산을 가져왔다면 대장금은 한국 고유문화의 확산을 가져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역사, 한국의 의상, 한국의 음식 등 한국 고유의 문화가 선풍적인 인기를 구가하면서 2005년 중국은 한국문화의 신드롬에 빠져들었다. 결혼식에 우리의 전통한복이 등장했고, 중국 곳곳에는 대장금이란 간판을 건 한식당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이런 흐름은 우리의 전통문화에 대한 중국인의 관심을 고조시키면서 한국에 대한 보다 깊이 있는 이해를 촉진하고 있다. 또한 대장금을 통한 한국 고유문화의 확산은 우리에게도 우리의 문화에 대한 자신감과 긍지를 가져다주었다. 지난 부산에서 개최된 APEC 최종정상만찬에서 우리는 모든 메뉴를 한국 전통음식으로 마련했다. 이는 대장금이 가져온 우리문화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일 뿐만 아니라 각국 정상들이 대장금을 통해 알게 된 우리 전통음식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그러나 2005년 하반기 대장금의 선풍적인 인기와 더불어 중국이 보는 한류에 대한 시각이 서서히 변화되고 있음이 감지된다. 그리고 그것은 ‘반한류(反韓流)’로 표출되고 있다. 단순히 서구문화의 혼용물로서 80년대 홍콩과 대만, 90년대 초반의 일본의 대중문화처럼 한때 반짝하던 과도기적 증상으로만 여겼던 한류가 대장금을 필두로 증폭되는 것을 보면서 중국사회가 서서히 경계심과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일 것이다. 중국이 문화적 종주국으로서의 역사적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을 때를 시대적 배경으로 삼고 있는 대장금을 통해서 당시 주변문화였던 한국문화가 현대중국에 역수입되어서 유행을 하고 있으니, 아마도 문화대국을 자부하던 중국의 자존심이 살짝(?) 상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의 반한류가 자존심이 상한 중국사회의 단순한 감정적 대응으로만 치부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왜냐하면 거기에는 문화대국의 기치를 다시 세우고자 하는 중국의 자국 문화산업 발전에 대한 의지와 열망이 녹아있기 때문이다. 즉, 90년대 들어서 문화산업을 하나의 산업으로 인식하기 시작한 중국정부가 2000년부터는 문화산업 발전에 대한 정책적 추진을 중앙정부차원에서 본격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초점 전문 보기]     [주요동향 전문 보기]



 

목록

이전글 2005년 12월 주요 동향 및 초점
다음글 2006년 2월 주요 동향 및 초점